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탕 목에 걸려 사경 헤맨 네 살배기 생명 구한 육군 부사관

사탕이 목에 걸려 호흡곤란 증세를 보인 네 살배기 생명 구한 김선길 상사. [사진 육군 12사단 제공]

사탕이 목에 걸려 호흡곤란 증세를 보인 네 살배기 생명 구한 김선길 상사. [사진 육군 12사단 제공]

사탕이 목에 걸려 사경을 헤매던 네 살배기 아이를 '소아 하임리히법'으로 구조한 육군 부사관의 사연이 국민신문고를 통해 뒤늦게 알려졌다. 사연의 주인공은 12사단 독수리연대 의무중대 소속 김선길 상사다.
 
최근 국민신문고에는 '고마움을 표현하고 싶어 글을 올립니다'라는 게시물이 올라왔다. 지난해 10월 21일 강원도 인제군 북면 원통시장에서 사탕이 목에 걸리며 호흡곤란을 일으킨 A(4)군의 어머니가 쓴 글이었다.  
 
당시 김 상사는 사람들이 웅성거리며 모여있자 그곳으로 다가갔다. 사탕이 목에 걸린 A군은 기도가 막혀 정신이 혼미한 상태였고 A군 어머니는 아이를 붙잡고 울고 있었다.  
 
자칫 목숨을 잃을 수 있는 위급한 상황이라 판단한 김 상사는 '소아 하임리히법'을 실시했다. 그러자 A군의 목에 걸려 있던 사탕은 밖으로 튀어나왔고 아이의 의식과 호흡은 곧 안정을 되찾았다. 
 
김 상사는 '응급구조자 2급' 자격증을 보유하고 있어 이처럼 신속하게 응급처치를 할 수 있었다. 경황이 없었던 A군 어머니는 아들의 생명을 살려준 김 상사에게 고마움을 표현하기 위해 수소문했지만 찾지 못했다. 그러다 지난달 23일 국민신문고에 사연을 올린 것이다.  
 
김 상사는 "평소 군에서 배운 응급조치 요령대로 행동했고 당시 상황이라면 누구라도 시민의 목숨을 구하려고 노력했을 것"이라며 "아이가 건강하게 자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