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96억 전액 현찰로 한옥 매입

김소희 스타일난다 전 대표. [사진 스타일난다]

김소희 스타일난다 전 대표. [사진 스타일난다]

여성 패션·뷰티 쇼핑몰 '스타일난다'를 세계 최대 프랑스 화장품회사인 로레알그룹에 지난해 약 6000억원에 매각해 화제를 모았던 김소희 전 대표가 서울시 문화재자료로 지정된 한옥고택을 최근 96억6800만원에 매입했다.  
 
파이낸셜뉴스는 "김 전 대표가 지난 9일 서울 성북구 한옥고택을 대출을 끼지 않고 96억6800만원 전액 현찰을 주고 본인 명의로 사들였다"며 "이 일대가 전통한옥을 개조한 현대식 주택단지인만큼 직접 거주할 목적으로 샀을 가능성이 높다"고 22일 보도했다.  
 
파이낸셜뉴스에 따르면 김 전 대표가 매입한 한옥고택은 대한제국 시기 관료이자 광업·금융업·창고업 등에 종사한 재력가가 1906년 건립했으며 이후 소유권이 수차례 바뀌었다. 서울시는 지난 2007년 이 가옥을 문화재자료로 지정했다. 최근 들어서는 2017년 초 서울 성북구청이 이 가옥을 압류했고 지난해 11월 채권자 신청으로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임의경매개시가 결정됐다가 올해 2월 28일 취하됐다.  
 
임의경매가 개시된 이후 지난해 12월 작성된 감정평가서를 보면 이 가옥에 대한 감정평가액은 65억2196만4800원으로 산정됐다. 토지(면적 1004㎡)과 건물 2동이 각각 50억7020만원, 14억5176만4800만원으로 평가됐다. 김 전 대표는 감정평가액보다 31억원이 조금 넘는 가격에 해당 가옥을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파이낸셜뉴스는 전했다. 
 
파이낸셜뉴스는 "이 가옥은 문화재자료이지만 개인 소유기 때문에 소유자가 원하는 방향으로 활용할 수 있다"면서 "해당 가옥이 있는 골목에는 한옥을 개조한 현대식 고급 주택들이 많고 인근에 대기업 오너 집안과 알짜 중견기업인, 부동산 부호의 대저택이 몰려 있다는 점에서 김 전 대표가 직접 거주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 전 대표는 수년전부터 건물과 단독주택 등을 잇따라 매입해 부동산 업계 '큰 손'으로 떠올랐다. 현재까지 김 대표와 회사 명의로 매입한 매입한 부동산의 가치만 총 5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