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DJ, 盧 전 대통령 검찰 수사 때 의원 서명운동 지시"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이 생전 검찰 수사를 받았던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위해 의원 서명운동을 지시했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23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노 전 대통령이 검찰에서 갖은 모욕을 당할 때 저는 (이러다 큰일 나겠다는 것을) 감지해 (김 전 대통령 자택인) 동교동을 찾아갔다"고 말했다.
 
그는 김 전 대통령에게 "'이러면 큰일 난다', '(노 전 대통령) 딸과 권양숙 여사를 소환하면 이것은 (노 전 대통령으로서는) 견딜 수 없다'고 했더니, 김 전 대통령은 '의원들이 (노 전 대통령 구명) 서명운동을 해라'고 (지시)했다"고 설명했다.
 
"그래서 서명을 받아서 검찰에 제출하도록 했는데 서명운동 중에 (노 전 대통령이) 서거를 해 참으로 애석한 마음을 지금까지 금할 수 없다"고 했다.
 
박 의원은 "그때 보니 정치라는 것이 참 매정했다. '나는 서명할 수 없다'고 한 분들이 많았다"며 "그런데 서거 후 김 전 대통령이 '내 몸의 절반이 무너졌다'는 표현하니까 저한테 (뒤늦게) 연락 와서 서명을 하겠다는 의원들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후였다. 그래도 또 애도하려는 그분들의 심정을 받았다. 끝까지 안 한 사람도 있었다"며 "(서명을 다 받은 뒤) 김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노 전 대통령 영전에 바쳐 드렸던 기억이 새롭다"고 회고했다.
 
박 의원은 지난 2009년 5월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 전 대통령의 영결식도 언급했다.
 
그는 당시 영결식에 참석했던 김 전 대통령을 떠올리며 "엄청나게 우셨다. 그 땡볕에서 권양숙 여사를 붙들고 오열하고, 그 후 건강 회복을 못 하고 같은 해 8월 18일 함께 가셨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박 의원은 "김 전 대통령은 생전 노 전 대통령과 '3·1 구국 선언' 같은 것을 준비했다"며 "그러다가 그렇게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하니 망연자실해 하시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고 반추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