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文-트럼프 통화’ 색출 비판…“구걸외교 들키자 공무원 탄압”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위기, 헌법가치 수호'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라마다 송도 호텔에서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의 위기, 헌법가치 수호'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3일 청와대가 현직 외교관의 한미 정상간 통화내용 유출을 조사 중인 데 대해 “구걸외교의 민낯을 들키자 공무원에게 책임을 씌우는 것은 공무원 탄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공무원 휴대폰 사찰 관련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밖으로는 구걸하러 다니고 안으로는 기만하고 탄압하는 억약부강(抑弱扶强) 정권”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만나 달라고 구걸하는 남북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도 한 번만 와달라고 방한을 구걸하는 모습을 보이더니, 국민 기만의 민낯이 들키자 정보가 어디서 샜는지 색출해 책임을 공무원에게 씌운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직 외교관이 강효상 한국당 의원에게 문재인 대통령의 방한 요청 관련 내용을 유출한 것과 관련해 “이 정권의 굴욕 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 제보 성격이 강하다”며 “(강 의원의 주장에) ’근거 없는 주장’이라던 청와대는 국민을 속인 부분은 유야무야 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당사자의 동의를 받은 (휴대전화) 임의제출은 사실상 강요된 강제제출일 뿐, 헌법에 명시된 영장주의를 무력화하는 직권 남용”이라며 “반복되는 공무원 휴대전화 사찰, 기본권을 침해하고 폭압하는 문제점을 지적하는 한편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는 “국민이 알아야 할 외교현안을 사고는 청와대가 치고, 책임은 외교부 공무원에게 묻는 일이 계속되고 더 심해지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의 사찰 대상·수단·방법이 야만적이라고 욕하더니 욕하면서 배우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도읍 의원은 “이번 외교부 공무원에 대한 휴대전화 사찰에 대해 고발 또는 수사의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석 의원도 “외교부 공무원의 휴대전화 조사는 헌법의 영장주의를 강탈한 것”이라며 “상대방의 정보, 이메일, 포털 검색 등이 감찰 자료에 포함된다면 대한민국 국민은 사생활의 자유를 누릴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