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盧 추도식 첫 불참 김경수 “대장님 잘 계시죠? 저 경수입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운데)가 지난해 5월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운데)가 지난해 5월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9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중앙포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 혐의’ 재판 출석 문제로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처음으로 불참한다. 9년 전인 2010년 노 전 대통령 1주기 추도식 때 김 지사는 봉하재단 사무국장을 맡아 추도식 주최를 주도했다. 김 지사는 재판 때문에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안타까운 심경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그는 지난 22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노무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을 앞두고’라는 글에서 “올해로 10년이다. 이제는 정말 떠나보내 드려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운을 뗀 뒤 “저 스스로 이번 추도식을 탈상하는 날로 생각하고 준비해 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재판 출석 문제로 참석이) 어려워졌다. 탈상은 뒤로 미뤄야 할 것 같다”며 “대통령님이 서거하신 이후 처음으로 추도식에 참석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마음이 아프고 속이 상한다. 하지만 어쩌면 이것도 제가 이겨내야 할 운명 같은 것이다”고 적었다. 이어 “조금 늦더라도 좋은 소식을 가지고 떳떳하고 당당하게 대통령님을 찾아뵈려 한다”며 “뒤로 미룬 저의 탈상은 그때 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새로운 노무현이 되려는 ‘깨어있는 시민’들이 봉하마을을 가득 메울 것으로 믿는다”며 “그분들 모두가 ‘마지막 비서관’이고 대통령님의 ‘동지’”라고 표현했다. 또 “제가 자리를 비운 동안 많은 분이 응원해주시고 힘을 모아주셨다”며 “여러분께 진 빚은 ‘완전히 새로운 경남’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중앙포토]

김경수 경남도지사. [중앙포토]

김 지사는 지난해 노 전 대통령 9주기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고인에 대한 그리움을 표했다. 김 지사는 “대장님 잘 계시죠? 저, 경수입니다”로 운을 뗀 뒤  “그해 5월 19일 비서관들과 책을 더는 만들지 않겠다는 마지막 회의를 마치면서 하신 말씀, ‘이제는 그만 손을 놓아야겠다’ 왜 그때 알아차리지 못했나 하는 자책감이 있다. 그게 너무 마음 아팠다”고 고백했다.    
 
김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간접적으로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대장님, 저도 요새 들어 여러 군데 두들겨 맞았다. 대통령님을 공격했던 그분들은 새로운 시간을 싫어했던 것 같다”며 “그때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다. 그런데 저렇게 할수록 더 잘 알겠다. 그들은 그저 훼방꾼에 불과하다. 새로운 시대가 오는 것이 두려울 뿐”이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저들은 과거를 믿고 우리는 새로운 미래를 믿는다. 어둠에 맞서는 제 근육이 더 단단해졌다. 새벽을 부르는 제 호흡이 더 선명해졌다”며 “우리가 새로운 산맥, 새로운 나라를 만들겠다. 더불어 사는,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겠다. 결코 두려워하지도 흔들리지도 않겠다. 뿌리가 굳센 나무와 산, 그 덕택에 한 걸음 더 앞으로 나아가게 됐다”고 했다.  
 
김해=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