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종구, '출마하시냐'는 이재웅에 "비아냥거릴 일 아니다"

최종구 위원장(左), 이재웅 대표(右)

최종구 위원장(左), 이재웅 대표(右)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이재웅 쏘카 대표를 향해 “제가 제기한 문제는 그렇게 비아냥거릴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날 이재웅 쏘카 대표가 최 위원장의 작심 발언에 대해 “출마하시냐”고 반응한 데 대한 비판이다.  
 
23일 최 위원장은 서울 동대문구 DDP에서 열린 '코리아 핀테크 위크' 개막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어제 한 말은 혁신과 포용을 균형 있게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부는 민간 혁신을 지원하는 것과 함께 그로 인한 사회적 충격을 잘 관리해서 삶에 대한 위협을 보호하는 것도 중요한 역할”이라며 “그 과정에서 혁신사업자도 갈등을 최소화하려는 책임감 있는 자세를 보일 필요가 있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그는 “누구를 대신하거나 대표해서 (발언)한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는데 전혀 그렇지 않다”고도 강조했다. “어느 부처와 상의한 것이 아니고 금융위가 혁신 관련된 업무를 적극적으로 추진했고 그 과정에서 생각한 바를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22일 '타다' 서비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 대표를 향해 “"혁신사업자가 택시사업자에 거친 언사를 하는 것은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비판했다. 금융위원회 소관 업무가 아닌데도 이례적으로 강한 목소리를 냈다. 이에 이재웅 대표는 페이스북에 “갑자기 이 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라는 글을 올렸다.
 
최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어제 한 말의 의미를 오늘 기조연설에 담았다”고도 밝혔다. 23일 기조연설에서 최 위원장은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금융혁신을 향한 경주에서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고 함께 걸을 수 있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