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종구 "혁신 그늘 살펴야" 이재웅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최종구 위원장(左), 이재웅 대표(右)

최종구 위원장(左), 이재웅 대표(右)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차량 공유 '타다'를 서비스하는 이재웅 쏘카 대표간 설전이 이어지고 있다.   
 이재웅 쏘카 대표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아침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좋은 말을 해주셨네요”라며 한 경제지 기사를 게시했다. 해당 기사는 최 위원장이 이날 ‘코리아 핀테크위크 2019’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디지털 전환과 혁신의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거나 소외되는 분들에 대한 존중과 배려, 그 분들의 사회적 충격을 관리하고 연착륙을 돕는 것, 혁신의 ‘빛’ 반대편에 생긴 ‘그늘’을 함께 살피는 것이 혁신에 대한 지원 못지 않게 중요한 일일 것”이라고 한 발언을 소개한 기사였다.  
이재웅 쏘카대표 게시글 [이재웅 페이스북]

이재웅 쏘카대표 게시글 [이재웅 페이스북]

 이 대표는 “지금까지 제가 언론과 페이스북에서 주장하던 이야기를 잘 정리해주셨습니다”라며 “정부가 주도적으로 전통산업을 보듬어 주고, 혁신산업은 놔두었다가 혁신산업이 잘되면 세금을 많이 걷고 독과점 산업이 되면 규제하거나 분할하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그 과정에서 혁신산업이 전통산업을 도울 게 있으면 도와야 한다는 것이 제 지론이고, 여러 차례 언론과 페이스북을 통해서 밝힌 바 있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주무부처 장관도 아닌데 제 주장을 관심 있게 잘 읽어봐 주셔서 고맙습니다”라며 뼈 있는 한마디를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어 게시글에 '어 (최 위원장이) 갑자기 말투가 부드러워지다니...' 하는 댓글이 달리자 “진작 이렇게 얘기했으면 칭찬했죠. 뒤끝은 없거든요”라는 답글을 달았다. 
22일 오후 이재웅 쏘카 대표가 본인의 SNS에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 이재웅 페이스북]

22일 오후 이재웅 쏘카 대표가 본인의 SNS에 최종구 금융위원장을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사진 이재웅 페이스북]

 전날 최 위원장은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한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대표에 대해 “무례하고 이기적”이라며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가 지난 17일 택시업계에 “죽음을 정치화하지 말라”는 글을 남기고 19일 중앙일보 인터뷰에서 갈등을 중재할 정부의 역할을 촉구한 걸 염두에 둔 발언이다. 최근 택시 업계의 타깃이 되는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는 쏘카의 자회사다. 발언이 공개되자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갑자기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 출마하시려나? 어찌 됐든 새겨듣겠다”며 맞받아쳤다. 
관련기사
 이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선 최 위원장에 대해 고위 공직자의 ‘갑질’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졌다.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종구 위원장은) 조선 시대 원님이냐”라며 “권력을 가진 자들이 시민의 의견 개진에 ‘무례하다’라니 이게 무슨 갑질 발언인가?”는 글을 올렸다. 서영우 풀러스 대표는 “한방에 권위적인 이름을 전국에 알렸군요”라며 “시간 날 때 댓글 400개는 읽어보시길, 사업에 대해 국민이 더 이해도가 높다”고 최 위원장을 비판했다. 풀러스는 카풀을 제공하는 승차공유 서비스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