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밤' 정해인, 재치 발랄 연하남→따뜻 강직 약사 싱글대디


배우 정해인이 캐릭터 변신에 성공했다. 어색함 없이 작품에 녹아들었다. 

22일 첫 방송된 MBC 새 수목극 '봄밤'에서 정해인은 강직하고 따뜻한 약사이자 대학 때 만난 여자친구와의 사이에 생긴 아들을 홀로 키우는 싱글대디 유지호로 등장했다. 그는 아들 하이안(유은우)을 홀로 책임지게 된 후 자신의 개인적인 감정은 배제한 채 체념하며 살아왔던 인물이었다.

하지만 약국에서 처음 만난 한지민(이정인)을 통해 감정의 변화를 느끼기 시작하며 멜로의 서막을 알렸다. 처음 한지민을 만났을 때는 아이가 있는 자신의 상황들 때문에 주저했지만, 한지민과 우연히 계속 마주치며 정해인은 사랑에 대한 감정들이 되살아나기 시작했다.

첫 방송부터 정해인은 잔잔한 말투, 움직임이 크지 않은 행동 등 정적일 수밖에 없는 유지호의 상황과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안정적인 감정연기로 한지민에게 점차 빠져가는 캐릭터의 심리를 차곡차곡 쌓았다.

정해인은 '봄밤'에서 결이 다른 캐릭터를 보여주며 기대 이상의 결과물을 낳았다. 전작 JTBC 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누나' 속 재치 발랄했던 연하남의 이미지를 벗고 묵직하면서도 책임감 강한 어른 남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전까지 절제했던 감정이 한지민을 통해 화수분처럼 터져 나오며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케 하고 있는 상황. '봄밤' 3, 4회는 오늘(23일) 오후 9시 MBC에서 방송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