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클럽 버닝썬 사건 수사, 버닝문 될까 멈춘 거 아닌가”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가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가 23일 오전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3일 경찰의 ‘버닝썬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경찰총장’으로 지목된 윤모 총경이 등장해 모든 수사가 유야무야 되는 것 아닌가, 맥없이 멈춘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특감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후 “윤 총경이 노무현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했고, 2017년 문재인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근무해 맥없는 수사를 가져온 것”이라며 “‘버닝썬’이 아니라 ‘버닝문’이 될까 봐 수사가 멈춘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나 원내대표는 “손석희 jtbc 사장의 억대 용역 계약을 제안한 배임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리했는데 선뜻 납득이 가지 않는다”며 “최근 여러 수사를 보면 현 정권과 친한 경우 면죄부를 주고, 그렇지 않은 경우 의혹을 확대하는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직 외교관이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한국당 강효상 의원에게 유출한 것과 관련, “이 정권의 굴욕 외교와 국민 선동의 실체를 일깨워준 공익제보 성격이 강하다”며 “청와대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면서 책임을 공무원에게 뒤집어씌우고 국민을 속이며 유야무야 넘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만나 달라고 하면서 구걸 남북 정상회담을 한 데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도 한 번만 와달라고 구걸 방한을 하는 모습”이라며 “밖으로는 구걸하러 다니고 안으론 기만하고 탄압하는 억약부강(약한 자를 억누르고 강한 자를 도움)의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