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람직한 에너지 정책은…“친환경 확대” 56% vs “탈원전 철회” 32%

바람직한 에너지 정책 방향에 대한 여론조사. [사진 리얼미터]

바람직한 에너지 정책 방향에 대한 여론조사. [사진 리얼미터]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둘러싼 논쟁이 가열하는 가운데 국민 과반은 원자력 에너지 보다 친환경 에너지 확대를 더 바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23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바람직한 에너지 정책 방향’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 안전과 환경 문제를 고려해 점진적으로 원전을 축소하고 태양광 등 친환경 에너지를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56.4%로 집계됐다.
 
반면 ‘원전 축소가 오히려 환경 문제를 악화시키고 국민 부담을 가중하므로 탈원전 정책을 중단해야 한다’는 응답은 32.4%로 조사됐다. 친환경 에너지 확대 응답보다 24.0%포인트 낮은 응답률이다.
 
친환경 에너지를 바라는 응답은 민주당(87.1%)과 정의당(78.0%) 지지층, 진보층(82.1%)에서 압도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 광주·전라(65.8%), 경기·인천(62.7%), 대전·세종·충청(61.5%), 부산·울산·경남(53.1%), 서울(51.2%), 40대(69.4%), 30대(69.2%), 50대(60.2%), 20대(53.6%), 무당층(45.4%), 중도층(51.1%)에서도 우세했다.
 
탈원전 정책 중단을 요구하는 응답은 한국당(61.0%)과 바른미래당(52.3%) 지지층, 보수층(58.9%), 대구·경북(46.4%)에서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22일 전국 유권자 502명을 상대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