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9만원에 50일간 일본 무제한 이용하는 항공권 나왔다

 
에어서울이 23일 출시하는 일본 전 노선 무제한 이용 가능한 민트패스. [사진 에어서울]

에어서울이 23일 출시하는 일본 전 노선 무제한 이용 가능한 민트패스. [사진 에어서울]

도쿄, 오사카 등 일본 주요 도시를 무제한으로 탑승할 수 있는 항공권이 나왔다.

에어서울은 23일 오전 10시 일본 전 노선을 약 50일 동안 무한 탑승할 수 있는 ‘민트패스 일본 노선 무제한 이용권(민트패스 J19)’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민트패스는 다음 달 1일부터 7월 19일까지 에어서울의 도쿄ㆍ오사카ㆍ후쿠오카ㆍ오키나와ㆍ삿포로ㆍ시즈오카ㆍ다카마쓰ㆍ도야마 등 일본 11개 노선을 횟수에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자유 이용권이다.

패스 가격은 29만9000원으로 동일 노선의 중복 사용이 가능하다. 출발은 금ㆍ토ㆍ일 주말 출발이 가능하며, 일요일 서울 도착하는 복귀 편과 6월 6일 공휴일, 7월 15일에는 이용이 제한된다.  
일본 행 항공권은 지역이나 시기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편도 기준 최저 5만원에서 수 십만원이 넘는다. 에어서울의 민트패스는 23일 오전 10시부터 6월 12일까지 에어서울 홈페이지에서 온라인 구매가 가능하다. 패스 구매 시 첫 번째 여정을 결정해 발권하면 된다. 유류할증료 및 제세공과금은 본인 부담이며 위탁 수하물은 15kg까지 무료 이용할 수 있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6월 비수기를 고려해서 파격적으로 출시한 패스"라며 "당일치기도 가능해 한 번 이상 일본 여행을 준비하는 여행객이라면 민트패스 활용으로 무조건 이득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