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정신 퇴락’ 발언 부적절…손학규 찾아 뵙고 사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중앙포토·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중앙포토·연합뉴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23일손학규 대표를 겨냥해 ‘나이가 들면 (민주주의) 정신이 퇴락한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어제 제가 손 대표의 당 운영 문제를 비판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점에 대해 정중히 사과한다”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당내 문제를 두고 논쟁 중이기 때문에 표현 하나하나가 더 정제됐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손 대표를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리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제 발언에 대해서는 “제 경험에서 비롯된 것”이라면서 “기존 고정관념을 탈피하고 물리적 나이 차를 극복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를 직접 뵙고 사과하는 자리에서 저의 진심도 잘 전달하겠다”며 “걱정하셨던 것처럼 정치권 금도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22일 국회에서 열린 임시 최고위에서 “가장 지키기 어려운 민주주의가 개인 내면의 민주주의”라며 “나이가 들면 그 정신이 퇴락하기 때문”이라며 손 대표를 비판했다.
 
또 “한 번 민주투사가 영원한 민주투사는 아니다”며 “민주투사가 대통령이 되면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고, 당 대표가 되면 당 독재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손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에는 금도도 있고 지켜야 할 예의가 있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