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리, ‘성민씨 호칭 논란’ 지적 팬 호소문에 “많이 억울했어?”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겸 배우 설리가 호칭 논란에 대한 팬 호소문에 불쾌감을 드러냈다.
 
지난 2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설리 팬 커뮤니티인 ‘설리 갤러리’에 게재된 호소문과 ‘호소문’의 사전적 의미를 캡처해 올렸다.  
 
해당 호소문에는 “팬으로서 너무나 걱정되는 마음에 간곡한 바람을 담아 호소문을 발표한다”며 “설리는 22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과거 영화 촬영 당시 인연을 맺은 연예계 대선배랑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하며 ‘씨’라는 호칭을 사용했는데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이에 설리는 ‘호소문. 본인의 억울한 마음이나 하소연을 글로 표현한 내용의 문서’라는 글이 담긴 캡처 사진과 함께 “응? 마니(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고 불편한 심기를 표했다.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설리는 지난 22일 자신의 SNS에 선배 배우 이성민과 촬영한 사진을 올리며 “지난 날 성민씨랑”이라고 적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호칭을 지적받자 설리는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라며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