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취 상태로 운전대 잡은 버스기사…출발 6분 만에 '쾅'



[앵커]



만취 상태의 운전기사가 심야에 시외버스를 몰고 거제에서 서울까지 오려고 했습니다. 출발한 지 6분 만에 사고를 내면서 서울행은 멈췄습니다. 만일 좀 더 달려 고속도로로 들어섰더라면 더 큰 참사가 날 뻔했습니다. 혈중 알콜농도 0.2%의 만취 상태였고 버스회사에서는 술을 마신지도 모르고 있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시외버스가 신호대기 중인 승용차를 들이받습니다.



2차로에 있던 승용차는 4차로까지 튕깁니다.



어제(22일) 새벽 0시 5분쯤, 경남 거제에서 서울로 가던 시외버스가 출발 6분 만에 사고를 냈습니다.



[버스 승객 : 벨트 맸는데 앞으로 쏠리고 뒤로 넘어지고…]



버스기사 50살 조모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209%의 만취 상태였습니다. 



2004년과 2007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버스에는 승객 11명이 타고 있었는데요.



가벼운 부상이어서 별다른 치료 없이 다른 기사를 불러 서울로 떠났습니다.



하지만 승용차에 있던 대리기사 등 2명은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실려 갔습니다.



만약 버스기사 조씨가 20분을 더 달려 고속도로에 진입했다면 더 큰 참사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현행법상 버스회사는 출발 전 기사의 음주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술을 마셨다면 운전대를 못 잡도록 해야 합니다.



어기면 운행정지와 과징금 처분을 받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허술합니다.



[버스기사들 : 오후에 11시 같으면 모든 게 느슨합니다.]



경찰은 조 씨에 대해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버스회사도 처벌하기로 했습니다.



(화면제공 : 경남경찰청)

JTBC 핫클릭

"술 마시고 고속도로서 졸음운전" 추돌사고로 4명 부상 SK 강승호, '음주운전 사고'로 입건…"면허정지 수준" 은행 부지점장 '음주운전 뺑소니'…환경미화원 숨져 "음주운전에 어머니를…" 블랙박스에 담긴 사고현장 음주 뺑소니에 예비대학생 참변…피해자 가족, 엄벌 촉구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