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설리, 호칭논란에 "선배들과 '-씨' 친구하기로"


설리가 선배들을 '-씨'라고 부르는 것에 대해 "친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설리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는 글과 함께 영화 '리얼'에 함께 출연했던 배우 이성민과 함께한 사진을 게재했다. 다정한 선후배 사진이었지만, 논란이 된 것은 설리의 '성민씨'. 1994년생인 설리가 1968년생인 이성민에게 부적절한 호칭을 썼다는 팬들의 지적이 일었다.

디시인사이드 설리 갤러리는 "이전에도 같은 표현으로 논란이 일은 적이 있기에 더 이상 같은 실수가 반복되지 않도록 이를 바로잡아 주고자 한다"며 "아무리 개인적으로 친한 사이라 할지라도, 많은 대중들이 보는 SNS에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호칭 표현은 자제하는 게 좋지 않을까 하는 견해를 밝혀 본다"고 설리를 향해 공개 지적을 했다.

이에 설리는 "난 의성 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 씨, 의성 씨로 정했다"며 "그리고 성민 씨, 정근 씨, 해진 씨, 철민 씨, 성웅 씨, 원해 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라며 자신의 친분을 소개했다. 또한 팬들에게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덧붙였다. 또 호소문을 캡쳐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고 "응? 마니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며 비꼬는 듯한 뉘앙스도 풍겼다.

직접 해명에도 설리는 23일 오전까지도 포털사이트 검색어 1위를 차지, 이틀째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