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부겸 “노무현, 존경했고 따랐고 사랑한 이유…”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고 노무현 대통령과의 사진. [사진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페이스북에 올린 고 노무현 대통령과의 사진. [사진 김부겸 의원 페이스북]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SNS에 올린 글에서 “당대 정치의 무망함을 알고 새로운 정치 씨앗을 뿌리려 했던 그 정신을 이어가고 싶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노무현 ‘변호사’를 만난 건 1987년이다. 6월 항쟁 이후 재야 운동권의 정치세력화를 논의하는 자리였다”며 “1991년 통합민주당 노무현 대변인 시절에는 부대변인, 1994년 지방자치 실무연구소 노무현 소장 시절에는 부소장이었다”고 노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소개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은 가치 추구를 포기하지 않는 정치인이었다”며 “정치인 노무현은 본질적이고 핵심적인 가치를 놓고 건곤일척의 싸움을 벌였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가장 드문 게 가치 추구다. 지금 허구한 날 제1야당이 벌이는 공세도 가치관의 차이 때문이 아닌 가치관이 빈약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무조건 ‘반대’만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은 싸움을 피하지 않았던 정치인이기도 했다”며 “정치인 노무현은 싸우지 않고는 공존으로 넘어가지 못한다는 사실을 정확히 꿰뚫어 보았다. 싸울 때도 항상 가치 실현을 위해 싸웠다”고 강조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은 권력을 다투는 현실정치의 한계에 지친 나머지, 정치 공급자가 아닌 수요자로부터 새로운 희망을 찾으려 했다”며 “그래서 ‘깨어 있는 시민’으로 귀결했고 정책을 기반으로 한 새 정치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 같은 이유로 노 전 대통령을 존경했고, 따랐고, 사랑했다”며 “새로운 정치의 씨앗을 뿌리려 했던 정신을 잇고 싶다. 올해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슬로건도 그런 뜻으로 새긴다”고 전했다.
 
한편 노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은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다. 추도식에는 김 의원을 비롯해 민주당 이해찬 대표·이인영 원내대표 등 현역 의원 60여명,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등 여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한다.  
 
10주기를 맞아 노 전 대통령과 재임 기간을 함께 한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추도식을 찾는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