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효상 “靑, 내 기자회견 거짓말이라더니 공무원 휴대전화 뒤져”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오종택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오종택 기자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은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직원으로부터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전달받았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정보 취득원은 밝힐 수 없고 그 사람도 아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22일 매일경제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한 뒤 “언론사 워싱턴 특파원 시절부터 다양한 소스를 갖고 있다. 취재원을 밝히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고 해놓고 무슨 기밀 운운을 하는지 어처구니가 없다”고도 했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9일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본 방문 직후인 5월 하순에 방한을 요청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강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강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며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청와대는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이 외교부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외교부 직원을 상대로 보안 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청와대는 강 의원의 고교 후배인 직원 A씨가 강 의원과 전화로 양국 정상의 통화내용을 전해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강 의원은 지난 21일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최근 청와대가 외교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보안 조사를 벌인 것으로 밝혀졌다”며 “청와대가 내부 제보자를 찾겠다며 공무원들의 휴대전화를 조사한 것은 본 의원의 기자회견이 사실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짓말이라더니 공무원 휴대전화 뒤진 청와대는 본 의원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