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 33대 태운 선박 화재…원인과 나머지 차량 대책은?

22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에 정박 중이던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났다. 선박 내부에서 불에 탄 차량 모습. [사진 울산북부소방서]

22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에 정박 중이던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났다. 선박 내부에서 불에 탄 차량 모습. [사진 울산북부소방서]

현대자동차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5만t급·카 캐리어) 화재는 선적된 차량에서 불이 시작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은 이날 화재 조사 결과, 선박 1층 선수 쪽에 실린 차량이 집중적으로 불에 탄 것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화재 당시 선박 내부에는 수출용 차량 2100여 대가 실려있었고 불이 난 곳으로 추정되는 1, 2층에는 차량 400여 대가 적재된 것으로 파악됐다. 불에 탄 차량은 1층에 적재된 190여대 중 33대다. 피해가 없는 차량이 다시 수출길에 오르게 될지, 혹은 다른 방법으로 처분될지 등에 관해서는 결정되지 않았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층에 적재된 일부 차량 타이어도 1층에서 올라온 열기에 녹은 것으로 분석된다. 선박 1층 내부 벽면에는 발화 흔적이 없었고 선수 쪽에 몰려 있는 차량이 대부분 불에 탄 점 등을 미뤄 이들 차량에서 불이 난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했다.
 
소방 관계자는 “선수 쪽에 몰려 있는 차량이 대부분 불에 탄 점 등으로 미뤄 이들 차량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된다”며 “차량에서 불이 났는지 실화인지 등은 추가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오는 23일 추가조사에 들어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16분쯤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장에 정박 중이던 수출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 불이 났다. 불은 발생 5시간여 만인 오후 3시21분쯤 완진됐다.
 
불이 난 선박은 차량을 싣고 오는 25일 북미로 가기 위해 지난 21일 오후부터 선적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현대차 측은 해당 해운사가 국제 보험에 가입해 선박과 차량 피해에 대해 보상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배에 실렸던 차량은 모두 다시 지상으로 내려서 피해 여부를 점검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2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에 정박 중이던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났다. 선박 내부에서 불에 탄 차량 모습. [사진 울산북부소방서]

22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에 정박 중이던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났다. 선박 내부에서 불에 탄 차량 모습. [사진 울산북부소방서]

22일 오전 10시16분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장에서 수출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 불이 났다. [사진 울산해경]

22일 오전 10시16분쯤 울산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장에서 수출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 불이 났다. [사진 울산해경]

22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에 정박 중이던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났다. 화재가 발생한 선박의 모습. [연합뉴스]

22일 오전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에 정박 중이던 수출 차량 이송용 대형 선박에서 불이 났다. 화재가 발생한 선박의 모습.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