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종구 “이기적이다” 이재웅 “출마하려나”

최종구 위원장(左), 이재웅 대표(右)

최종구 위원장(左), 이재웅 대표(右)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로 택시업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이재웅 쏘카 대표에 대해 “이기적이고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 총선에) 출마하시려나”라며 받아쳤다.
 
최 위원장은 22일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협약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질의응답을 했다. 최 위원장은 “내가 사실 이 말을 하고 싶었다”며 “혁신 사업자가 택시 사업자에 거친 언사를 하는 것은 너무 이기적이고 무례한 언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나는 달려가는데 왜 못 따라오느냐’라는 상당히 무례하고 거친 의미”라며 “혁신 사업자들이 오만하게 행동한다면 사회 전반적인 혁신 동력을 약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최 위원장은 “이 부분(타다와 택시업계 갈등)은 금융위 일과 직접 관련되지 않는다”면서 “혁신으로 뒤처지는 계층을 어떻게 보호할 것이냐가 정부로선 중요하고 어려운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회적 합의가 필요한데 그 합의를 아직 이뤄내지 못했다고 해서 경제 정책의 책임자를 향해 ‘혁신 의지 부족’ 운운하는 비난을 멈추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장관급 인사가 담당 업무가 아닌 다른 부처(국토교통부)의 현안에 대해 언급하면서 특정 인사를 직설적으로 비난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이 대표는 최 위원장의 발언이 담긴 기사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갑자기 이분은 왜 이러시는 걸까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 대표의 페이스북엔 ‘한글과 컴퓨터’ 창업자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가 댓글을 달았다. 이찬진 대표는 “부총리를 비판하면 ‘상당히 무례하고 이기적’인 사람이 되는 거군요”라며 “부총리는 어떻게 생각하는지, 최 위원장께 뭐라고 말씀하실지 궁금하다”고 언급했다.
 
앞서 지난 17일 이재웅 대표는 페이스북에 “죽음으로 문제를 제기하고 죽음을 정치화하고 죽음을 이익을 위해 이용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택시업계를 비판하는 글을 올렸다. 지난달에는 “부총리 본인 의지만 있다면 혁신성장을 더 이끌 수 있을 텐데 지금 이렇게 혁신성장이 더딘 것은 부총리 본인 의지가 없어서일까요”라며 “대통령은 의지가 있으시던데”라고 꼬집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