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지방서 창업하는 청년에 5000만원 지원

서울시가 지방에서 창업하는 서울 청년에게 최대 5000만원의 사업비를 준다. 또 지방 기업으로의 취업을 주선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인건비도 댄다. 인적 자원 등을 지방과 활발히 교류해 서울과 지방간에 불균형을 해소하고, 지방 경제를 활성화시킨다는 취지다. 기초 지자체가 대상이고, 수도권과 광역시에 창업하거나 취업하는 건 제외된다.
 

“지역 상생” 4년간 2400억 투입
일각 “중앙정부도 아닌데 부적절”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을 22일 발표했다. 2022년까지 사업비 2403억원을 댄다. 이날 오전엔 태백·평창·공주·괴산·남원·무주·강진·거창 등 29개 기초 지방자치단체와 협약을 맺고 ‘상생 선언문’도 발표했다. 김종수 서울시 협력상생담당관은 “우수한 인재와 자본이 집중된 서울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중앙정부가 아닌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세금으로 다른 지역의 경제를 활성화시키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한다.
 
서울시는 올해부터 연간 100~200명의 청년(만 19~39세)을 선발해 2000만~5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김종수 담당관은 “창업 주제는 꼭 농업이 아니어도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마케팅·유통, 지역·재생·마을활성화, 문화·복지 등이면 된다”고 말했다. 연간 청년 200~300명을 뽑아 지방 도시의 사회적 기업, 마을 기업 등의 일자리를 주선한다.  
 
이경전 경희대 경영학과 교수는 “지자체가 창업을 지원하는 건 고용 창출 측면에서 좋다고 본다. 하지만 창업지역이 서울이 아니고, 지방이란 점에서 과연 적절한지 의문이다”면서 “서울시가 지방과의 불균형 해소에 나서는 건 맞지 않다고 본다. 오히려 지방의 어떤 도시보다도 서울시를 더 윤택하게 만드는 게 서울시가 할 일 아니냐”고 말했다.
 
이상재·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