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제 브리핑] 대출 규제로 1분기 가계빚 증가세 주춤

강력한 대출 규제에 가계빚 증가세가 주춤해졌다. 올 1분기 가계 빚은 3조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6년만에 가장 작은 규모다. 한국은행이 22일 발표한 ‘2019년 1분기 가계신용’에 따르면 1분기말 가계신용 잔액은 1540조원을 기록했다. 1년 전보다 4.9% 늘어났다. 2004년 4분기(4.7%) 이후 14년3개월만에 가장 낮은 증가율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