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끼줍쇼' 이경규 "광희 두 번째 출연인 줄 몰랐다···성도 광 씨라 생각"


'한끼줍쇼' 광희가 이경규에게 굴욕을 당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방송인 김원희, 황광희가 밥동무로 출연해 일산 대화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규동형제는 JTBC 일산 제작 스튜디오에서 밤샘토론 데스크에 앉은 김원희, 황광희와 마주했다. 막간으로 '한끼줍쇼 MC들의 진행 이대로 괜찮은가?'에 대한 토론이 벌어졌다.

김원희는 "사실 이경규 씨를 보면 회의감이 든다. '저렇게 방송해도 되나' 싶다"며 "카메라 앵글 밖을 나가거나 시계를 본다. 분량도 나와야 제작진들도 편집을 할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이에 이경규 편에 선 광희는 "제가 이 자리에 오기까지 강호동 형님의 영향이 큰 건 맞다. 그런데 녹화가 안 끝나니까 너무 힘들다"며 강호동의 녹화 욕심을 언급했다.

결론 없는 혼돈의 토론이 벌어지던 가운데, 강호동은 "광희가 입대 전 마지막 방송으로 '한끼줍쇼'에 출연했었는데, 이렇게 제대 후에 다시 나왔다"고 소개했다. 이에 이경규는 놀란 표정을 지으며 "두번째 출연이냐?"고 되물었다. 이어 "몰랐는데 광희가 황 씨더라. 나는 지금까지 광 씨인 줄 알았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들은 광희는 "오늘 열심히 해서 이경규 선배님께 제 이름을 정확히 각인시키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