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잇단 비판’ 박원순, “차기 대선 의식한 거냐?” 질문에…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왼쪽)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뉴스1]

박원순 서울시장이 최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한 자신의 잇단 비판이 ‘차기 대선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에 대해 “어불성설”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22일 MBC 표준FM ‘이승원의 세계는 그리고 우리는’과의 인터뷰에서 ‘황교안 대표가 차기대선 후보군에서 지지율 고공 행진 중인데 이런 배경 때문에 저격한다는 해석이 있다’라는 사회자의 말에 “대선이 3년이나 남았는데 그런 걸 대선 관련해 얘기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박 시장은 이날 “정부를 비난하고 비판할 수 있지만 일정 금도가 있지 않나”라며 “황 대표 본인이 과거 독재에 협력한 점을 반성하고 성찰해야 한다”고 재차 비판했다. 앞서 박 시장은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를 ‘공안의 후예’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한국당과 황 대표가 부끄러운 부역의 역사에 대해 스스로 참회하는 길은 5ㆍ18 망언과 관련된 이들에 대한 징계와 진상규명에 협조하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민은 언제까지나 독재자에게 부역한 ‘공안의 후예’로 기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특권과 반칙이 없는 세상,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주창하셨던 그분의 정치적 유산과 비전이 완전히 우리 땅에 실천되지 않았다”며 “10주기가 그의 꿈과 비전을 더욱 실현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대한애국당의 광화문광장 천막에 대해선 “정치적 이해를 앞세워 시민의 광장을 불법 점거하고 있다”며 “안 되면 강제철거라는 최후 방법을 쓸 수밖에 없다”고 불가 입장을 고수했다. 강제철거 시기에 대해서는 “사고 없이 할 수 있는 시간을 보고 있다”고 했다.  
 
박 시장은 6월 1일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서울 퀴어 퍼레이드와 관련해서는 “서울광장은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라 누구든 신고만 하면 쓸 수 있다”며 “성 소수자 문제는 헌법 평등 관점에서 봐주시면 좋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누구나 의사 표현을 할 수 있고 누구나 그런 축제를 할 수 있는 거다”라며 “행정기관이 해라 말라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또 역점정책인 제로페이에 대해서는 “가맹점과 결제액이 급격히 늘고 있다”며 “연말이면 하루 결제액이 (현재 약 1억원에서) 몇십억이 되지 않을까 기대한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