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퍼밴드’ 지상, 알고 보니 유동근·전인화 아들

슈퍼밴드 지상. [사진 JTBC 방송 캡처]

슈퍼밴드 지상. [사진 JTBC 방송 캡처]

JTBC 밴드 서바이벌 프로그램 ‘슈퍼밴드’에 출연 중인 지상(25)이 배우 유동근(63)·전인화(54) 부부의 아들로 밝혀졌다.
 
전인화(왼쪽)·유동근. [뉴스1]

전인화(왼쪽)·유동근. [뉴스1]

유동근·전인화 소속사 이매진아시아는 “지상은 유동근·전인화의 둘째 아들”이라며 “‘슈퍼밴드’에 출연한 지는 전혀 몰랐다. 기사를 보고 접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지상이 유동근과 전인화의 아들이라고 보도했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슈퍼밴드’ 관계자도 “지상이 오디션 참가 당시 이 사실을 밝히지 않았다”며 “부모님의 후광으로 주목받고 싶지 않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유동근·전인화 부부는 1989년 결혼해 1남 1녀를 두고 있다. 
[사진 KBS 방송 캡처]

[사진 KBS 방송 캡처]

전인화는 2011년 KBS 2TV ‘승승장구’에 출연했을 당시 “지상이는 열여덟 살인데 키가 180㎝다. 훈남이고 여학생들에게 인기가 많다”며 “누구 아들인데 저렇게 잘생겼냐 싶다. 배우 주원과 닮았다”고 말했다.
 
‘슈퍼밴드’는 숨겨진 천재 뮤지션을 찾아 슈퍼밴드를 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뮤지컬 배우 출신인 지상은 본선 2라운드에 진출한 상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