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계종 “황교안에 매우 유감…대표직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지난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부처님오신날인 지난 12일 오후 경북 영천시 은해사를 찾아 봉축 법요식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불교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가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해 합장 등 불교의식을 따르지 않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유감을 표명했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22일 보도자료를 내고 “황 대표가 합장과 관불 의식을 거부했다고 해 모든 언론에서 기사화하고 논란이 됐다”며 “모두가 함께 축하하고 기뻐해야 할 날에 이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 불교계에서는 매우 유감스럽게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이어 조계종은 “황 대표가 믿고 따르는 종교와 신앙생활을 존중한다”면서도 “황 대표가 스스로 법요식에 참석한 것은 자연인 황교안이나 기독교인 황교안이기 때문이 아니라 거대 정당의 대표로서, 지도자로서 참석한 것이 분명함에도 개인의 생각과 입장만을 고집하는 모습을 보였기에 논란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조계종은 “(황 대표가) 남을 존중하고 포용하기보다는 나만의 신앙을 우선으로 삼고자 한다면 공당의 대표직을 내려놓고 자연인으로 돌아가 독실한 신앙인으로서 개인의 삶을 펼쳐 나가는 것이 오히려 황 대표 개인을 위해 행복한 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계종은 “설사 내가 섬기지 않는 스승이라 하더라도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정상적인 지식인이자 교양인으로서 그 예를 갖추는 것조차 손사래를 칠 정도의 거부감을 갖고 있는 사람이라면 과연 우리 사회를 얼마나 행복하게 이끌고 나갈지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10여년 전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장에서 발표된 봉축법어를 황 대표에게 전한다며 법어의 뜻을 화두삼아 지도자로서 자세에 대해 깊이 참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12일 경북 영천 은해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봉축 법요식에 참석했으나, 합장 등 불교의식을 따르지 않았다.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모두 함께 축하하고 기뻐해야 할 부처님오신날에 합장과 관불 의식을 거부한 일이 일어나 깊은 우려와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22일 밝혔다. [자료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모두 함께 축하하고 기뻐해야 할 부처님오신날에 합장과 관불 의식을 거부한 일이 일어나 깊은 우려와 안타까운 마음"이라고 22일 밝혔다. [자료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