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트넘 선배' 이영표, "손흥민, 살라보다 막기 힘들다"

영국 토트넘 훈련장에서 재회한 손흥민(왼쪽)과 이영표. [토트넘 인스타그램]

영국 토트넘 훈련장에서 재회한 손흥민(왼쪽)과 이영표. [토트넘 인스타그램]

 
“손흥민은 살라보다 막기 힘들다.”
 
‘토트넘 선배’ 이영표(42)가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앞둔 손흥민(27·토트넘)을 극찬했다. 
 
이영표는 다음달 2일 오전 4시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열리는 토트넘(잉글랜드)과 리버풀(잉글랜드)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중계한다. SPOTV 특별 해설위원으로 현지중계에 나선다.
 
이영표는 SPOTV와 인터뷰에서 ‘현역 선수라고 가정했을 때 손흥민과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이집트) 중 더 막기 힘든 선수인가’란 질문에 손흥민이라고 답했다. 
 
이영표는 “드리블을 잘 하는 선수보다 움직임이 좋은 선수를 막기가 더 힘들다”며 “손흥민은 붙으면 뒤로 뛰고, 안 붙으면 돌아서서 속도로 드리블하기 때문에 붙기도 떨어지기도 힘든 선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영표는 “손흥민은 포지션에 상관없이 위력적이다. 슈팅이 좋은 선수기 때문에, 슈팅레인지에 있을 때 가장 위험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집트 출신 살라는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22골을 몰아친 세계적인 공격수다. 
 
SPOTV 특별해설위원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중계하는 이영표. [사진 SPOTV]

SPOTV 특별해설위원으로 유럽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중계하는 이영표. [사진 SPOTV]

이영표는 2005년부터 3시즌간 토트넘에서 활약했다. 당시 개러스 베일(현 레알 마드리드)이 이영표 백업이었다. 이영표는 지난 11일 토트넘 훈련장을 방문해 손흥민을 만나고 왔다. 이영표는 2008-2009시즌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위르겐 클롭 현 리버풀 감독 밑에서  뛴 인연도 있다. 
 
한편 스포티비(SPOTV) 전 채널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는 다음달 2일 오전 3시50분부터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을 생중계한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