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검찰,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정황 이재용 부회장에 내부 보고 증거 포착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건물. 김민상 기자

인천 연수구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건물. 김민상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삼바) 분식회계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태한 삼바 대표와 삼성전자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 김모 부사장, 삼성전자 박모 부사장 등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삼바의 관계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에피스) 임직원에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관련된 컴퓨터 기록을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2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에피스가 지난해 검찰 수사에 대비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통화 내용과 미국 바이오젠 관련 대응방안 보고 내용 등이 담긴 파일을 삭제한 정황을 포착했다. 바이오젠은 삼바와 함께 합작사 형태로 에피스를 설립한 미국 기업이다.  
 
 에피스 고위 간부들은 지난해 7월 ‘부회장 통화결과’ ‘바이오젠사 제안 관련 대응방안(부회장 보고)’라는 이름의 공용 폴더에 저장된 파일 2100여개의 삭제를 지시했다. 지난해 7월은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에서 삼바 분식회계 혐의와 관련한 회의가 진행되던 시점이다. 당시 회의에선 검찰 고발 가능성도 논의됐다. 삭제된 파일들은 폴더 내에 ‘삼성바이오에피스 상장계획 공표 방안’, ‘상장 연기에 따른 대응방안’, ‘바이오젠 부회장 통화 결과’,‘상장 및 지분구조 관련’ 등의 이름으로 저장됐다.   
 
 이같은 정황은 지난달 29일 구속기소된 에피스 양모 상무 공소장에 적혔다고 한다. 검찰은 양 상무의 증거 인멸이 이재용 부회장이나 옛 그룹 미래전략실 후신인 삼성전자 사업지원TF로부터 지시를 받아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김태한 삼바 대표를 비롯해 삼성그룹 핵심 관계자 3명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도 이같은 맥락에서 이뤄졌다. 검찰 관계자는 “삼성에서 ‘부회장’이라고 하면 이 부회장을 뜻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11일 증거인멸을 지휘한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TF 서모 상무를 구속했다. 이들은 “자체 판단에 의해 문건을 삭제했다”고 주장하다가 구속 뒤에는 “윗선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을 바꿨다고 한다. 조만간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팀장(사장)도 소환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의 미국 하버드대 경영대학원(MBA) 동문인 정 사장은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통한다.

 
 검찰은 에피스가 증거인멸 뿐 아니라 기업 평가 내용이 담긴 문건도 조작한 것으로 의심한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해 3월 분식회계 의혹을 조사하던 금융감독원이 ‘바이오시밀러 사업화 계획’ 문건 제출을 요구하자 작성 시점과 콜옵션 가치 내용을 수정해 제출했다고 보고 있다. 에피스는 바이오시밀러 개발과 상업화를 전담한다.  
 
 문건 조작이 사실이라면 그동안 “콜옵션 가치를 평가할 수 없어 2012~2014년 공시하지 못했다”는 삼성 측 해명과는 배치된다. 검찰은 삼성이 콜옵션 가치를 부채로 공시했다면 재무제표에 반영돼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에 영향을 줬을 것이라 판단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