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좌파, 노무현 프레임에 갇혀 좌파 광풍시대 열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 [사진=유튜브 방송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 [사진=유튜브 방송캡처]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2일 "한국 우파들이 박근혜 프레임에 갇혀 빠져나오지 못하고 허우적대듯이 한국 좌파들은 노무현 프레임에 갇혀 좌파 광풍 시대를 열고 있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나라야 어찌 되든 말든 자기들 프레임에 빠져 대통령까지 나서서 진영 논리로 서로 삿대질하는 것이 한국 정치의 현실"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안보가 파탄 나고 경제가 폭망해 국민들이 도탄에 빠져도 오로지 내년에 국회의원 한 번 더 하는데 목숨을 건 그들"이라며 "국민들은 이 암담한 현실을 직시하고 있는데 그들만의 리그로 정치 게임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곧 더위가 닥칠 것인데 좌우 프레임 정치에 빠진 한국 정치를 보면 올여름은 더욱더 더운 여름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또 다른 글을 통해 "한국당이 선거법 패스트트랙을 막지 못하면 내년 선거 후에는 본격적인 다당제 시대가 온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제도가 채택되면 좌파들은 분화되고 우파들도 분화돼 선거를 치를 수밖에 없다. 비례대표 배분에 유리하다"고 내다봤다.
 
이어 "우파들은 지금도 서로 삿대질로 밤을 새우는데 총선 후 단합이 될 리가 없다"며 "결국 좌파 연합 장기집권 시대를 열어 준다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또 "공수처법도 마찬가지다. 민변 출신들을 대거 공수처 검사로 임명해서 국가 사정기구도 제도적으로 장악하겠다는 것"이라며 "때 이른 대권 놀이에 심취하지 말고 정치 생명을 걸고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