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방 창업 서울 청년에 5000만원, 예비 귀농인엔 농촌살이 체험 지원

서울 청년이 지방에서 창업하면 최대 5000만원의 사업비를 준다. 예비 귀농인들이 농촌 살이를 미리 체험할 수 있도록 2022년까지 ‘서울농장’ 10곳을 만든다.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시 지역상생 종합계획’을 22일 발표했다. 2022년까지 사업비 2403억원을 댄다. 지방과 인적·물적·정보 자원을 활발히 교류해 서울시와의 불균형을 해소한다는 취지다. 이날 오전엔 29개 기초 지방자치단체와 협약을 맺고 ‘상생 선언문’도 발표했다. 김종수 서울시 협력상생담당관은 “우수한 인재와 자본이 집중된 서울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뉴스 1]

박원순 서울시장.[뉴스 1]

우선 서울 청년의 지방 창업과 취업을 돕는다. 올해부터 연간 100~200명의 청년(만 19~39세)을 선발해 2000만~5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수도권과 광역시에 창업하거나 취업하는 경우는 제외한다. 김종수 담당관은 “창업 주제는 꼭 농업이 아니어도 지역 특성을 반영한 마케팅·유통, 지역·재생·마을활성화, 문화·복지 등이면 된다”고 말했다. 연간 청년 200~300을 뽑아 지방 도시의 사회적 기업, 마을 기업 등의 일자리를 주선한다.  
 
서울 시민의 귀농도 체계적으로 지원한다. 한해 60~70가구를 선발해 약 10개월간 실제 농촌에서 살아볼 기회를 준다. 미리 귀농을 체험할 수 있는 ‘서울농장’도 충북 괴산군, 경북 상주시, 전남 영암군 등 10곳에 잇따라 생긴다. 숙소와 개인 텃밭 등을 갖췄다. 연간 서울 시민 800여 명을 대상으로 귀농창업교육, 귀촌 교육 등도 진행한다.        
 
반대로 지방 청년들이 서울에서 교육받을 수 있는 기회도 늘린다. 지방에 사는 예비 대학생이 서울을 방문하면 내발산동 공공기숙사의 공실을 게스트하우스로 개방한다. 또 지방 청년들이 서울창업허브의 교육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게 한다. 김형태 서울시 협력상생담당관 대외협력팀장은 “서울과 지방 청소년들이 서로의 문화를 체험하는 농촌체험, 방문 행사 등도 활성화할 것이다”고 말했다. 
 
서울시의 정책과 기술은 지방에 전파한다. 서울시 공무원과 전문가가 ‘찾아가는 혁신로드’란 팀을 이뤄 원하는 지역에 찾아간다. 지자체에 행정 노하우를 알려주거나, 청년 창업가에게 사업 노하우를 알려주는 식이다.   
 
서울에서 농촌의 특산품과 문화를 체험하는 공간도 들어선다. 농업 체험 복합공간인 ‘농업공화국’(가칭)은 서울 마곡에 2021년 문을 연다. 건립비 814억원이 들고, 3층 규모다. 농업 전시관, 체험 농장, 텃밭 직거래 장터 등으로 구성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과 지방의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지 않으면 공멸로 갈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랜시간 이어져 온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며 상생발전은 우리 모두의 과제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