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악취난다" 항의에 방문···20대 아들, 父시신과 5개월 동거

숨진 아버지의 시신을 5개월간 집 안에 방치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지난해 12월에 말다툼하다 아버지를 폭행했는데 이후 화장실에 들어간 아버지가 숨졌다"고 주장했다.
22일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5분쯤 112로 "집에 아버지가 숨져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가 접수된 수원시 권선구의 한 다세대 주택으로 출동한 경찰은 이 집의 화장실에서 심하게 부패한 A씨(53)의 시신을 발견했다. 방치된 시신 상태를 확인한 경찰은 수상하다고 느껴 함께 살고 있던 A씨의 아들 B씨(26)를 추궁했다.
숨진 아버지의 시신과 5개월 간 동거한 2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아버지를 때렸다"고 진술했다[연합뉴스]

숨진 아버지의 시신과 5개월 간 동거한 2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그는 "아버지를 때렸다"고 진술했다[연합뉴스]

 
"12월에 아버지 폭행했다"…경찰, 존속살해로 구속영장 신청
B씨는 경찰에 "지난해 12월 술을 마시다 아버지와 말다툼을 벌였고 어떤 이유인지 기억이 나질 않지만, 아버지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린 것 같다"고 진술했다. 그러면서도 "당시 아버지가 피를 닦겠다며 멀쩡하게 화장실로 들어갔다. 이후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 가보니 아버지가 바닥에 쓰러져 있었다"고 직접적인 살인 혐의는 부인했다. 
경찰은 일단 B씨를 존속상해치사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B씨는 이 집에서 아버지 A씨와 단둘이 살았다. A씨와 B씨 부자는 둘 다 직업이 없었다고 한다. 이들이 사는 집도 A씨의 동생의 명의로 빌린 집이었다.
B씨는 아버지가 사망한 뒤에도 시신을 화장실에 방치한 채 평소처럼 생활했다. 집 안에 있던 다른 화장실을 사용하고 아버지 시신이 있는 화장실 문은 꼭 걸어 잠갔다고 한다. 
하지만 악취는 해결하지 못했다. 결국 집 주인이 집을 계약한 A씨의 동생에게 "집 안에서 악취가 심하게 난다. 무슨 일이냐?"고 항의하면서 범행이 들통이 났다.
 
아버지 동생은 연락이 닿질 않는 형이 걱정돼 직접 집을 방문했고 집 안에 있던 조카 B씨와 형의 시신을 발견했다. 
B씨는 경찰에서 아버지의 시신을 방치한 이유에 대해 "아버지가 숨진 사실을 확인하고 이후 무서워서 화장실 문도 열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은 A씨가 숨진 시기와 정확한 원인 등을 파악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또 아들 B씨를 상대로 당시 상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 B씨가 조현병 등 정신질환을 앓았던 이력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B씨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A씨가 아들의 폭행으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이날 B씨에게 존속살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부인하고 있지만 미필적 고의 등 인과관계를 논의해야 할 필요가 있어 존속살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A씨가 아들의 폭행으로 사망했는지, B씨가 왜 아버지의 시신을 방치했는지 등은 추가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