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황교안 대표, 한마디만 하겠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연이은 강경발언에 대해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민주당 회의에서 황 대표를 향해 "한마디만 하겠다"며 운을 뗐다. 그는 "원외 다니면서 강경발언 많이 하는데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제1 야당 대표로서 그런 강경발언이 능사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더군다나 국무총리하고 대통령 대행까지 지내신 분이 (그러면) 국민들이 걱정스럽지 않겠나"라며 "그런 발언은 내일부터는 안 하셨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21일 인천 중구 자유공원에서 진행된 민생대장정 연설 중 문 대통령에 대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이라 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날 황 대표의 연설 도중 발음이 불분명해 '대변인' 발언이 '대변인 짓'으로 들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황 대표를 수행한 전희경 대변인은 "현장에서 앞쪽에 있던 청중의 발언을 황 대표가 옮기는 과정에서 오해가 불거졌다"며 "저희가 영상을 다시 확인해보니 황 대표가 명확하게 '대변인 짓이라고 언급하진 않았다. 황 대표의 '대변인 짓' 발언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해명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