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판 체르노빌 사태 될 뻔"…철저 조사·제도 정비 촉구


[앵커]

이 일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를 두고는 다른 의견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한국수력 원자력 측은 안전장비가 작동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지만, 큰 폭발로 이어질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전문가도 있습니다.

이어서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전문가들은 저출력 상태에서 폭발 위험성이 오히려 커진다고 주장했습니다. 

[한병섭/원자력안전연구소장 : 출력이 낮을 땐 다 핵반응 안 하고 있으니까 반응이 일어날 재료가 많잖아요. 급속도로 반응이 일어납니다.]

핵공학 특성상 출력이 0에 가까울수록 무한대로 폭발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입니다.

체르노빌 사고 역시 시험가동으로 저출력 상태에서 대규모 원자로 폭발로 이어졌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어봉을 끄집어내는 과정에서 계산 실수가 있었을 것이라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한병섭/원자력안전연구소장 : 이만큼 (제어봉을) 빼도 되냐고 운전원이 물어봤죠. 근데 그게 너무 많이 들어간 거죠. 계산해주는데서 실수를 한 겁니다.]

관리감독할 책임이 있는 원안위에도 제 역할을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이정윤/원자력안전과미래 대표 : 현장 직원들이 잘못할 수 있어요. 그걸 제대로 보고 지시하고 감독하라고 원자력안전위원회를 만들어 놓은 건데…]

[전용조/공공운수노조 한수원비정규직지회 사무국장 : 원자력사업자의 문제들을 보고받아서 확인하는 차원이지 어떤 문제가 있는지 찾아보고 상주하고 이런 구조가 아니에요.]

제도와 시스템의 재정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입니다.

광주의 한 시민단체는 어제(21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고는 핵발전소의 부실운영과 위험성을 증명하는 사건"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수명이 얼마 남지 않은 한빛 1호기와 명백한 부실시공이 발견된 3, 4호기도 조기 폐쇄하라고 촉구했습니다.

 

 

JTBC 핫클릭

한빛 1호기, 1시간 전 이상 발견하고도 무리하게 출력 올려 한수원 '안전조치 위반' 반박…"체르노빌 같은 출력폭주 불가능" 원안위, '수동정지' 한빛 1호기 조사 확대…사법경찰 투입 고리원전 4호기 제어봉 24일 만에 또 '고장'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