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윤 총경·靑행정관 비밀 메신저, 사적 대화에 불과”

클럽 버닝썬. [중앙포토]

클럽 버닝썬. [중앙포토]

청와대는 ‘버닝썬’ 사건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모 총경이 경찰 소환 전날 메신저로 청와대 민정수석실 이모 선임행정관과 은밀하게 대화를 나눴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적으로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 불과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1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히려 왜 이 시점에, 누구에 의해 어떤 이유에 의해 (해당 대화 내용이) 언론에 유출됐는지 궁금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행정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으로 과거사 진상조사단 업무를 담당했고 윤 총경은 지난해 8월까지 청와대에서 이 행정관과 함께 근무했다.
 
앞서 SBS는 가수 승리와 정준영씨가 있던 단체 대화방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렸던 윤 총경이 경찰에 소환되기 하루 전날인 지난 3월 14일 이 행정관과 비밀 대화를 나눈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난 20일 보도했다.
 
SBS는 또 윤 총경과 이 행정관이 메신저 대화 중에 민갑룡 경찰청장과 청와대 비서관들의 저녁 자리를 주선했다는 내용도 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지목된 이 행정관이 민갑룡 경찰청장과 청와대 비서관들과의 저녁 자리를 주선했다는 SBS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행정관이 그 모임(저녁 자리)에 대해 어떠한 대화도 나눈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21일 SBS는 윤 총경이 버닝썬 의혹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되던 시기 이 행정관과 만남을 조율한 메시지가 있었다고 보도했다. 윤 총경은 관련 수사가 본격화되던 지난 3월 11일 이 행정관에게 청와대 근처에서 만나자며 메시지를 보냈다고 윤 총경의 휴대전화 포렌식 과정에서 찾아냈다고 경찰은 전했다. 두 사람이 실제 만났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