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선집중] 스마트폰만 있으면 국내서 쓰던 QR결제 그대로 중국에서도 사용

 BC 유니온페이카드
BC 유니온페이카드 고객은 중국 방문 시 스마트폰만 있으면 현금이나 카드 없이도 QR결제를 통해 관광은 물론 식사와 쇼핑을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사진 BC카드]

BC 유니온페이카드 고객은 중국 방문 시 스마트폰만 있으면 현금이나 카드 없이도 QR결제를 통해 관광은 물론 식사와 쇼핑을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사진 BC카드]

중국 여행에 환전도 카드도 필요 없는 시대가 열린다. 한국에서 사용하던 QR결제를 중국에서도 그대로 쓸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BC 유니온페이카드 고객은 중국 방문 시 스마트폰만 있으면 QR결제를 통해 관광은 물론 식사와 쇼핑을 보다 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BC카드는 서울 서초구 서초동 본사에서 ‘BC 유니온페이카드 해외 QR결제’ 개통식을 지난 8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문환 BC카드 사장과 이강혁 사업인프라부문장,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널(UPI) 차이지앤뽀(蔡波) CEO가 참석했다.
 
중국을 방문하는 우리나라 관광객이 중국의 QR결제 서비스를 사용하기 위해 현지 유심 구입, 계좌 등록, 결제 앱 설치 등 복잡한 과정 때문에 현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한국에서 사용하던 QR결제를 그대로 중국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됨에 따라 이제는 불필요한 환전을 하지 않아도 된다. 환전 수수료를 줄일 수 있는 데다 현금을 사용하면서 발생했던 계산 착오, 잔돈 보관 등의 문제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됐다.
 
QR결제는 사용 방법도 간단하다. BC 유니온페이카드 고객은 한국에서 사용하던 BC 페이북(paybooc) 앱에서 유니온페이 해외결제 설정만 활성화하면, 추가 앱 설치 등 번거로운 과정 없이 중국에서 QR결제를 이용할 수 있다.
 
이문환 BC카드 사장은 “앞으로 BC카드 고객이 중국은 물론 다양한 국가에서 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결제 플랫폼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BC카드는 지난 2005년 처음 UPI와 업무 제휴를 시작한 이후 국내 처음으로 유니온페이 브랜드 상품을 선보인 데 이어 다양한 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또 지난해 2월에는 중국 관광객이 QR결제를 활용해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오픈 한 바 있다.
 
한편 BC카드는 해외 QR결제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캐시백 및 경품 이벤트를 진행한다. 다음 달 말까지 중국에서 ‘BC 유니온페이카드 해외 QR결제’로 100위안(약 1만7000원) 이상 결제 시 2000원, 200위안(약 3만4000원) 이상 결제 시 5000원 청구 할인 혜택을 총 10회 제공한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