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주민, 김성태 ‘직권남용’ 고발에 “어마어마한 상상력”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앙포토]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1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직권남용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기자회견이 직권남용이 될 수 있다는 어마어마한 상상력으로 큰 웃음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KT새노조와 함께 KT채용비리 관련해 채용청탁을 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기자회견을 했더니 김성태 의원이 저를 직권남용 혐의로 고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가 검찰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인물이라고 평을 해주어서 매우 영광스럽다”며 “기자회견 때도 말씀드렸지만 KT채용비리는 반드시 진상이 규명되고 잘못한 사람은 처벌되어야 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채용청탁을 했다고 의심되고 있는 김 의원을 비롯한 유력 인사들에 대해서도 예외 없이 철저히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20일 관련 입장문을 통해 박 의원을 이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박 의원은) 검찰의 수사권 남용을 감시해야 할 국회 법제사법위원일 뿐만 아니라 집권여당의 최고위원이자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으로서 누구보다 검찰에 크나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위치”라면서 박 의원이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에 대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 것은 직권남용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