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해찬 대표에게 달려간 시각장애인 가족 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열린 목포에서 봉하까지 '민주주의의 길' 출정식에서 한 시민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당사 앞에서 열린 목포에서 봉하까지 '민주주의의 길' 출정식에서 한 시민으로부터 항의를 받고 있다. [뉴스1]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행사 도중 시각장애인 단체로부터 기습 항의를 받아 몸을 피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건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 앞 ‘목포에서 봉하까지 민주주의의 길’ 출정식 말미 기념 촬영 중 시각장애인 단체 회원 한 명이 이 대표에게 달려들면서 시작됐다.
 
한 여성 회원은 “이해찬 대표님! 우리 아이도 (국토대장정) 가고 싶습니다”라고 말하며 이 대표에게 뛰어들었다. 순간 다른 회원들과 취재진이 한꺼번에 몰려들면서 당사 앞은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2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열린 목포에서 봉하까지 ‘민주주의의 길' 출정식에서 시각장애인들의 기습시위에 이해찬 대표가 몸을 피하고 있다. [뉴시스]

21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열린 목포에서 봉하까지 ‘민주주의의 길' 출정식에서 시각장애인들의 기습시위에 이해찬 대표가 몸을 피하고 있다. [뉴시스]

이 대표가 자리를 피해 당사로 들어가면서 시각장애인 단체 회원들이 쫓아 들어가려고 했지만, 경찰에 제지당했다. 이 과정에서 한 회원이 경찰과 뒤섞여 넘어지기도 했다.  
 
시각장애인 단체 회원들은 “시각장애인의 복지를 권리로 보장하지 않는 가짜 등급제 폐지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올해 7월 장애 등급제가 폐지되면서 시행되는 ‘서비스 지원 종합 조사’에 시각장애인의 필요와 특성이 반영돼 있지 않다며 반발해왔다.
 
항의 소동은 김성환 당 대표 비서실장이 “당 대표 지시하에 정책위의장과 담당인 남인순 최고위원이 참석하는 정식 회의장으로 일주일 내에 모시겠다”고 약속하면서 마무리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