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최순실 사건 전부터 ‘보수 이렇게 하면 망한다’ 생각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19.5.21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2019.5.21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21일 “내년 총선에 살아남을 가능성이 낮다고 해서 자유한국당에 다시 들어가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후 동국대에서 열린 ‘토크 버스킹’ 행사에서 ‘총선에서 다른 당과 연대를 꾀할 것이냐’는 한 학생의 질문에 “김대중·노무현 정권보다 경제, 안보, 복지, 교육 등을 더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했는데 이명박·박근혜 정권 9년을 겪어보니 거기에 있던 제가 부끄러울 정도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유 의원은 “저는 최순실 사건 전에도 ‘보수가 이렇게 하면 국민이 버리고 망한다’고 생각했다”며 “저쪽이 나아 보인다고 기웃거리면 국회의원 한두 번 더 할 수는 있겠지만 그래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정당이란 것은 정치적 뜻을 같이하는 사람들의 결사체라 국가적으로 중요 이슈에 생각이 다르면 곤란하다”며 “가령 외교·안보·경제에 생각이 다르다면 저는 같은 정당을 하는 것은 무리라 본다”고 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다해봐야 24명밖에 안 되지만 그 중에서 생각이 달라 또 다른 정당을 ‘가느냐 마느냐’ 이러고 있다”며 “건전한 보수가 나타나는 것이 1∼2년 만에 되겠느냐”고 반문했다.
 
앞서 유 의원은 강연 전 손학규 대표의 거취 문제로 벌어지는 당내 갈등 수습 방안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손 대표와 필요하면 언제든지 만나겠다”고 답했다.
 
유 의원은 강연 종료 후에도 “저도 당이 혼란에 빠진 데 큰 책임감을 느끼는 사람”이라며 “서로 당의 앞날과 문제에 대해 생각이 다른 부분이 있지만 대화로 해결책을 찾아 나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하는 사람이 원하는 정치를 할 수 있도록 해법을 찾아야 하는 것이며, 필요하면 힘을 보태겠다”고 덧붙였다.
 
유 의원은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 참석 여부에 대해서는 “대선 출마할 때 간 적은 있다. 권양숙 여사도 뵙고 했는데 이번 주에는 아마 안 갈 것 같다”고 밝혔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21일 오후 서울 중구 동국대학교 본관에서 열린 2019 동국대학교 봄 백상대동제 토크 버스킹에서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