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대변인짓' 논란…황교안 "내가 했다고? 천만의 말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주요 당직자들이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주요 당직자들이 21일 오전 인천시 중구 자유공원 내 맥아더 장군 동상에 헌화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김정은 대변인 짓’이라고 말했다는 논란에 대해 해당 발언을 부인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인천 남동공단 중소기업 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대변인 짓이라고 말씀한 게 맞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내가? 내가 무슨 대변인 짓이라니”라면서 “다른 사람이 이야기한 것이다. 천만의 말씀”이라고 답했다.
 
황 대표의 ‘대변인 짓’ 발언 논란은 앞서 이날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에서 진행된 민생대장정 연설 과정에서 불거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라는 5·18 기념사 발언을 비판하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 아닌가.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대변인이라 하고 있지 않나.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인가”라고 말했다. 
 
그러나 황 대표의 발음이 불분명한 탓에 ‘대변인’ 발언이 ‘대변인짓’과 유사하게 들리면서 여권 내에서 막말 논란이 일었다.
 
관련기사
이와 관련, 이날 황 대표의 민생대장정을 수행한 전희경 대변인은 “현장에서 앞 쪽에 있던 청중의 발언을 황 대표가 옮기는 과정에서 오해가 불거진 것”이라며 “저희가 영상을 다시 확인해보니 황 대표가 명확하게 ‘대변인 짓’이라고 언급하진 않았다. 황 대표의 ‘대변인 짓’ 발언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