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황교안, 금도 못 지키고 막말…한심하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악수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대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거론하며 역공에 나선 것을 두고 “제1야당 대표로서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역임한 분이 대통령께 금도를 지키지 못하고 막말 험담을 쏟아낸다”며 비판했다.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가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이라고 문 대통령은 말을 못 하고 수석 대변인 한다’고 운운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황 대표의 “북한 퍼주기에만 전념하고 있다”는 발언에 대해선 “눈에 보이는 식량·비료·의약품을 퍼주었지만 우리는 눈에 보이지 않는 적대감·경제의존·희망을 퍼왔다”고 반박했다.
 
그는 “김영삼·이명박·박근혜 정부보다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에서 퍼준 액수가 훨씬 적다”며 "미국의 정책도 잘 모르는 황 대표가 한심하다"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가 전후 사정을 살펴보고 이성 있는 언행을 사용해야 한다”며 “황 대표의 민생투쟁 장소는 국회”라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