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토익 공화국' 한국, 평균성적 세계 18위…일본보다 150점 높아

지난해 한국의 토익 응시자 평균성적이 673점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지난해 한국의 토익 응시자 평균성적이 673점으로 조사됐다. [연합뉴스]

한국 토익(TOEIC) 응시자 평균성적은 673점으로, 49개국 중 18위를 기록했다.
 
21일 한국TOEIC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 토익 응시자 평균성적은 673점으로 페루(675점)에 이어 18위였다.  
 
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한국이 2위에 올랐다. 1위는 필리핀(727점)이 차지했다.
 
이외에는 요르단이 671점(20위)으로 한국 다음으로 높았으며, 중국은 578점(36위), 일본은 520점(44위)으로 한국과 100점 이상 차이났다.
 
가장 높은 평균점수를 기록한 나라는 영어권 국가인 캐나다(871점)였다. 이어 체코(812점)와 독일(798점), 레바논(786점), 벨기에(774점) 등이 상위 5위를 차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