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대통령, '단도미사일' 표현 실수…靑 "단거리미사일"로 정정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를 열어 인사말을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한-미 군 주요직위자 초청 오찬간담회를 열어 인사말을 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를 '단도 미사일'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했다며 발언을 정정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미 군 지휘부를 청와대로 초청해 가진 오찬 간담회에서 "한미 동맹의 공고함과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한미 당국은 북한의 발사체를 탄도 미사일로 규정하지 않았다.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으로 추가 제재를 받을 수도 있는 사안이다.  
 
이에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단도 미사일' 발언은 확인해 보니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씀하신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 대통령도 발언 직후 참모들에게 실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행사를 취재한 기자는 "대통령이 '탄도 미사일' 혹은 '단도 미사일'로 말한 것으로 처음에 들었고, '단도 미사일' 이라는 것은 없기에 녹음본을 여러 차례 확인 후 '탄도 미사일'로 초안에 풀(다른 기자들에게 전달)을 했다"고 밝혔다.    
 
또 당초 준비된 문 대통령의 발언 자료에는 북한의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로 표기돼 있었고, 통역 담당자는 문 대통의 '단도 미사일' 표현을 '단거리 미사일(short-range missiles)'로 통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행사는 문 대통령이 한미 군 지휘부를 불러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한 절제된 대응을 치하하는 자리였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양국은 긴밀한 공조와 협의 속에 한 목소리로, 또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서 북한이 새롭게 추가적인 도발을 하지 않는 한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갈 수 있게 됐다"며 "함께 긴밀한 공조를 해 주신 우리 양군의 지휘부 여러분께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