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스코, 1조원 마련해 벤처 플랫폼 투자 나선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1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7회 아이디어마켓플레이스 행사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1일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17회 아이디어마켓플레이스 행사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 포스코]

포스코가 1조원의 재원을 마련해 벤처 투자에 나선다. 포스코는 21일 포스코센터에서 제17회 아이디어 마켓플레이스를 열고 1조원 규모의 포스코 벤처플랫폼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이와 별도로 중소벤처기업부 및 한국벤처캐피탈협회와 업무협약도 맺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미래 성장을 견인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이를 상업화하는 것”이라며 “1조원 규모의 투자재원으로 벤처플랫폼을 구축해 벤처 생태계 활성화를 촉진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 미래 먹거리 확보 차원
포항 광양에 벤처 밸리 조성도

포스코가 발표한 벤처 플랫폼은 스타트업과 벤처 기업이 연구와 투자유치 등을 유기적으로 할 수 있는 벤처밸리를 조성하는 게 핵심이다. 이와 별도로 국내외 유망 기술 벤처 기업에 투자하는 벤처펀드도 조성한다. 포스코가 마련하는 벤처 재원 1조원 중 2000억원은 2024년까지 조성될 예정인 벤처밸리에 들어간다. 나머지 8000억원은 벤처펀드를 조성해 벤처 투자에 활용한다.
 
벤처밸리는 포항 인큐베이팅센터, 광양 지식산업센터 등 인프라에 데이터센터 등을 추가로 설립해 구축한다. 이렇게 만든 벤처밸리에선 3세대 가속기 기반 소재 및 환경과 4세대 가속기 기반 바이오 및 신약개발 등 미래 신사업 분야 벤처가 들어설 예정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벤처펀드는 포스코 신사업 편입을 고려해 국내외 유망분야에 전략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투자 벤처기업에는 포스코의 전 세계 네트워크를 활용한 해외마케팅과 특허 및 법무 등 경영 전반에 대한 맞춤형 성장 패키지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별도로 중소벤처기업부는 포스코와 손잡고 포항 및 광양 지역 등 벤처밸리 조성을 통한 창업기업 지원에 나선다. 한국벤처캐피탈협회는 우수 벤처기업 정보 제공 등 투자 유망기업 발굴에 협조할 계획이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