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외교부, 터키·이라크 국경지역에 '철수권고' 발령

이란 내 일부지역 여행경보 단계 격상. [외교부 제공]

이란 내 일부지역 여행경보 단계 격상. [외교부 제공]

외교부는 21일 이란 내 코르데스탄주·케르만샤주 서부지역(터키·이라크 국경지역) 여행경보를 2단계 여행자제에서 3단계 철수권고로 상향 조정했다. 호르모즈칸주의 여행경보도 1단계 여행유의에서 2단계 여행자제로 변경했다.
 
이번 여행경보단계 조정은 최근 이란을 둘러싼 주변국·미국과의 군사적 긴장 고조에 따른 것이다. 최근 해당 지역에서는 미국대사관 인근 '그린존' 로켓 공격 등 이라크 국경지역 테러 발생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외교부는 "터키·이라크 국경지역 또는 호르모즈칸주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들께서는 긴급용무가 아닌 한 철수해주시기 바란다"며 "동 지역을 여행할 예정인 경우에도 여행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