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내 400만 유저 돌파 블록체인 기반 SNS&PAY 서비스 ‘바나나코인 (BNA)’ 한국 오픈


중국에서 1년이 안 되는 기간에 400만 이상 유저가 사용하여 유명한 블록체인 기반의 SNS ‘BIYONG (삐용)’이 주홀딩스그룹과 함께 글로벌 버전 페이와 SNS에서 사용할 수 있는 ‘바나나코인 (BNA)’을 공동 개발 출시한다.


홍콩기반의 주홀딩스그룹은 커피브랜드 및 F&B 그룹으로 세븐몽키스, 주커피 타이거떡볶이 등을 런칭하여 누적 매장 수 500개 이상을 오픈한 한국인이 직접 운영하는 중화권 유명 F&B 기업이다.


현재 바르도 카페 & 라운지와 베트남의 타이거떡볶이에 이어 피에로로랑 카페를 최근 브랜드를 운영 중이며, 최근에는 프랜차이즈 사업 중심에서 직영점 오픈과 브랜드 사업 중심으로 전환을 하고 있다.


전문 F&B 기업 주홀딩스와 IT기업 BIYONG의 특별한 행보는 3년 전 중국 주커피 매장의 무선 주문 오더방식서비스를 위해 만들은 스마트오더 시스템인 ‘Cafeunion 카페유니온’에서부터 시작되었다.


당시 중국 내 300개가 넘는 직영점 및 가맹점의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 스마트오더 서비스를 개발하였고 최근 발전하는 블록체인의 기술을 도입하던 중 중국 내 블록체인 전문 기업 BIYONG (삐용)을 만나 양사의 장점을 합친 새로운 2세대 SNS&PAY 바나나톡과 페이를 공동 개발하게 된 것이다.


텔레그램 기반의 SNS 서비스로 유명한 BIYONG은 중국 내 접속 불가한 텔레그램을 해외 서버를 통한 우회 환경을 제공하며 유저 수를 빠른 속도로 증가시키며 위쳇과 같이 대화창에서 송금 및 에어드랍과 유사한 그룹 홍빠오를 블록체인으로 가능하게 하여 1년 만에 400만 명이상의 유저를 돌파한 기업이다.


바나나코인(BNA) 은 이러한 BIYONG의 SNS에 주홀딩스 카페유니온의 페이 기능을 더해 ‘SNS& PAY’라는 두 가지 무기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블록체인 프로토콜과 스마트페이를 구현하여 더 많은 유저 층을 확보하며 퍼블릭 서비스로서의 시장 확대를 전개할 계획이다.


특히 오픈과 동시에 중국 400만 명이상의 유저가 확보되는 것이며, 이는 삐용 내의 기존 유저를 그대로 가져오면서 새로 오픈하는 바나나톡 유저를 더해나가는 방식으로 이미 400만 명이라는 유저는 중국 진출을 고려하는 국내 블록체인 및 다양한 프로젝트들의 공통적 지지를 이끌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사는 보다 다양하고 효과적인 바나나톡의 지불 생태계를 위해 협업하여 ERC-20기반의 바나나코인(BNA)을 발행하며, 아시아권을 동시 공략하는 한중 합작 운영방식은 주목해볼만한 비즈니스 프로젝트이다.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