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액으로 즐긴 축구토토 스페셜 19차, 1196명 무더기 적중

사진=K League 제공

사진=K League 제공


'축구토토 스페셜, 건전한 소액구매와 적중 모두 잡았다!'

지난 주말에 열린 국내 프로축구 K리그1 3경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축구토토 스페셜 게임에서 1196명의 무더기 적중자가 나왔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 사업자인 케이토토는 지난 19일 열린 경남 FC-포항 스틸러스(1경기)전과 성남 FC-강원 FC(2경기) 상주 상무-FC 서울(3경기)전을 대상으로 실시한 축구토토 스페셜 19회 차 트리플게임에서 1196명의 축구팬이 3경기의 최종 스코어를 정확히 맞히며 적중의 기쁨을 맛봤다고 밝혔다.

트리플게임의 배당률은 355.4배를 기록했으며 총투표 수는 6만5784표로 집계됐다. 1·2경기만을 맞히는 더블게임은 25.9배의 배당률이 나왔고, 9587건의 투표 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회차의 경우 원정팀이 모두 승리를 거뒀지만 평이한 스코어가 나오는 등 큰 이변은 없었다. 자세한 성적을 살펴보면 최근 기세를 올리고 있는 포항이 원정에서 경남을 2-1로 잡았고, 강원 또한 홈경기를 치른 성남에게 2-1로 승리를 거뒀다. 또 서울은 상무를 상대로 3-1로 이기며 승점 3점을 챙겼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를 병행하고 있는 경남은 최근 체력적 한계를 보이며 부진에 빠져 있었고, 반대로 포항은 리그에서 연승을 기록하며 한창 좋은 분위기를 이어 가고 있었다. 강원 역시 리그 경기에서 3경기 동안 2무1패로 부진했던 성남을 누르며 연승을 이어 갈 수 있게 됐다. 상주-서울전에서는 서울이 다소 많은 골을 넣었지만 올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안방에서 2-0으로 승리를 거둔 서울이기 때문에 스페셜 게임 적중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는 평가다.  

한편 이번 스페셜 게임의 1인당 평균 참여 금액에서는 4296원을 기록해 성숙한 축구팬들의 참여 문화를 엿볼 수 있었다. 스페셜 게임 적중에 성공한 축구팬들은 5월 19일부터 2020년 5월 19일까지 1년 이내에 전국 토토 판매점이나 IBK기업은행 지점에서 적중금을 찾아갈 수 있다.

 
최용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