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시 어지러웠다"…트럭 운전사, 인도 돌진해 7명 부상

21일 오전 경북 김천에서 50대 운전사가 몰던 1t 트럭이 인도로 돌진해 가게를 충돌하며 멈춰서 있다. [사진 김천소방서 제공]

21일 오전 경북 김천에서 50대 운전사가 몰던 1t 트럭이 인도로 돌진해 가게를 충돌하며 멈춰서 있다. [사진 김천소방서 제공]

경북 김천에서 50대 운전사가 몰던 1t 트럭이 인도로 돌진해 7명이 다쳤다.
 
21일 오전 10시 37분쯤 김천시 황금동에서 1t 트럭이 인도를 넘어 떡방앗간 출입문과 옆 가게의 건물 기둥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운전사 A(58)씨와 여성 동승자, 떡방앗간에 있거나 인도 들마루에 쉬고 있던 50∼80대 여성 5명 등 총 7명이 경상을 입었다. 여성 5명은 트럭에 직접적으로 받히진 않았지만 파편에 맞거나 놀라 병원으로 옮겨졌다.
 
트럭은 인도 공중전화부스와 가로수를 잇달아 들이받은 뒤 방앗간 출입문을 충돌하고 멈춰섰다.
 
운전사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잠시 어지러워 운전을 제대로 할 수 없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황금 오거리에서 양천동 방향으로 가던 트럭이 중앙선을 넘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21일 오전 경북 김천에서 50대 운전사가 몰던 1t 트럭이 인도로 돌진해 가게를 충돌, 소방대원이 부상자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김천소방서 제공]

21일 오전 경북 김천에서 50대 운전사가 몰던 1t 트럭이 인도로 돌진해 가게를 충돌, 소방대원이 부상자 구조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 김천소방서 제공]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