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文대통령 北대변인짓' 발언에…靑 "말이 곧 품격"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진짜 독재자의 후예(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는 말 하나 못하니까 대변인이라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비판한 데 대해 "연일 정치에 대한 혐오를 일으키는 발언, 국민을 편 가르는 발언이 난무한다"고 비판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은 뭐냐'는 질문에 "하나의 막말이 또 다른 막말을 낳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보통 '말이 그 사람의 품격을 나타낸다'라는 말을 한다"며 "그 말로 답변을 갈음하겠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인천 중구 자유공원을 방문해 맥아더 동상에 헌화한 뒤 문 대통령의 '독재자 후예' 발언을 겨냥, "진짜 독재자는 김정은 아닌가. 문 대통령은 김정은에게 진짜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해 달라"며 "진짜 독재자의 후예에게는 말 한마디 못하니까 여기서 지금 대변인짓을 한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8일 광주 5·18 기념식에서 한국당을 향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 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