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경 질책한 이낙연 총리…“장자연·버닝썬 수사, 국민신뢰 못얻어”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21일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 국무회의장에서 열린 서울-세종 영상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는 21일 고 장자연씨 사망 의혹 조사와 버닝썬 수사에 대해 “몹시 안타깝다”며 “두 사건 조사에는 검경에 대한 국민 신뢰가 걸려 있었지만, 신뢰 회복에 성공하지 못했거나 못한 것으로 본다”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버닝썬 사건에 대한 경찰수사가 마무리돼 가고, 장자연씨 사망 의혹에 대한 검찰 과거사위 조사결과가 나왔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경찰은 성매매 알선 등 혐의로 가수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기각됐다. 또 뇌물과 부정청탁 의혹을 받는 윤모 총경에 대해서도 관련 혐의를 밝혀내지 못했다.
 
검찰도 마찬가지다. 검찰 과거사위는 13개월 간 조사에도 핵심 혐의인 성폭행과 수사외압 의혹에 대해 증거불충분과 공소시효 만료라는 이유로 재수사 권고를 하지 못했다.
 
이 총리는 검경 수사권 조정안과 관련해 두 기관이 대립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검찰과 경찰의 과거뿐 아니라 현재도 국민 신뢰를 받지 못한다면, 그것은 검경뿐 아니라 국가의 불행이다”며 “그런데도 검경은 지금도 자체개혁에 적극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 신뢰 없이는 그 무엇도 존재할 수 없다”며 “검경의 현재뿐 아니라 미래를 위한 처절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