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10주기 이틀 앞두고···봉하마을 盧표지판 혐오문구 테러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을 이틀 앞둔 2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게시판에 문재인 대통령 등에 대한 욕설이 메모 됐다 철거된 현장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을 이틀 앞둔 21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게시판에 문재인 대통령 등에 대한 욕설이 메모 됐다 철거된 현장 앞을 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을 이틀 앞둔 21일, 노 전 대통령 묘역 안내 게시판이 훼손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쯤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저수지로 올라가는 길옆에 세워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게시판 앞에 2명이 10여분간 서성이는 장면이 폐쇄회로TV(CCTV)에 찍혔다. 이들이 떠나고 난 뒤에는 게시판에 ‘문죄인은 감옥으로, 황 대표는 청와대로’, ‘뇌물 먹고 자살했다’는 등 문구가 쓰여 있었다.
 
김해서부경찰서 김상일 형사과장은 “이들은 래커(스프레이형 페인트)로 혐오 문구를 게시판 위에 썼다”며 “10여분간 글씨를 쓴 뒤 재빠르게 도망갔다”고 말했다. 이른 시간이라 이들을 본 목격자는 없다. CCTV 화질이 나빠 이들의 성별이나 외모를 특정할 수 없는 상황이다. 김 과장은 “현재 이들의 동선을 파악했고, 동선에 있는 CCTV를 하나씩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최대한 빨리 범인을 검거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범인을 검거하면 재물손괴죄와 명예훼손죄를 적용해 입건할 예정이다.  
 
이번 테러는 게시판 앞을 지나가던 주민이 노무현 재단에 신고하면서 알려졌다. 노무현 재단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0분 노 전 대통령 게시판이 훼손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노무현 재단 관계자들은 곧바로 현장에 가서 증거 사진을 찍고 이 글씨를 제거했다. 노무현 재단 관계자는 “게시판 위에 부착된 비닐 필름 위에 래커로 글씨를 썼기 때문에 비닐 필름을 제거했다”며 “범인 검거를 위해 수사를 의뢰했고, 증거 사진은 경찰에 보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번 글씨 테러와 같은 돌발 상황에 대비하고자 경비를 강화할 방침이다. 경남지방경찰청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 당일인 23일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 주변에 의경 8개 중대 등을 포함, 450명가량을 배치할 계획이다. 10주기를 맞은 이번 추도식에는 참여정부 인사와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현직 의원들, 현 정부 인사가 집결한다. 
 
여기에다 현직 장관, 민주당 소속 광역자치단체장 대부분,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도 참석한다. 시민까지 포함하면 9주기 추도식 방문객보다는 많은 5000명가량이 추도식에 참석할 것으로 노무현재단 측은 예상했다. 이에 따라 경찰 역시 지난 추도식 때보다는 인원을 다소 늘린 400명 선으로 배치하기로 결정했다.
 
김해=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