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표창원 반박 "英경찰 검사, 팔굽혀펴기 40개 강도"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뉴시스,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바른미래당 하태경 최고위원. [뉴시스,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경찰 출신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영국 경찰은 채용 시험에서 체력 부분에 최저 기준을 적용한다"는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하 최고위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 의원은 영국 경찰의 체력검사 기준이 마치 한국보다 낮은 것처럼 말했는데, 확인해보니 그렇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 최고의원은 "물론 체력검사 취지는 표 의원 말대로 최저 기초체력을 측정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 기준으로 볼 때도 한국 여경은 지나치게 낮은 수준이다"고 말했다.
 
그는 "영국은 15m 왕복달리기(46회 이상)와 밀고(34kg 이상) 당기기(35kg 이상)의 종목을 통해 경찰의 체력을 측정한다. 기준은 남녀 차이를 두는 한국과 달리 남녀 동일하다"면서 "영국에서는 밀고 당기기의 합격은 2분 내 40개 이상의 팔굽혀펴기를 하는 것과 동일한 것으로 보고 있다. 물론 남녀 동일한 기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경찰의 경우 남자는 1분에 12개 이하의 팔굽혀펴기를 하면 과락이다. 여자는 무릎을 대고 1분에 10개 이하면 과락이다. 과연 영국 경찰이 한국보다 체력기준이 낮다고 볼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확산되고 있는 여경 무용론, 저는 반대한다. 그렇지만 경찰의 기초체력이 경찰 임무 수행에 있어 중요하지 않다는 말도 반대한다. 여성 경찰 기초체력 강화를 위해서는 분명히 기존 체력검사 기준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사진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앞서 표 의원은 20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대림동 여경 논란'이 '여경 무용론'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현장을 잘 모르는 분들이 할 수 있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표 의원은 "남자 경찰관도 취객 한 명을 혼자 제압하기 어렵다"며 "저도 태권도 2단, 합기도 2단에 육체적으로 밀릴 게 없는 사람이었지만 취객 1명 제압을 제대로 해 본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영국 경찰의 예를 들며 경찰 업무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신체 조건이 아니라고도 설명했다. 그는 "영국 경찰은 경찰관 채용 시험에서 체력 부분에서 최저 기준을 적용한다"며 "경찰 업무에 필요한 체력과 기술은 경찰관이 된 후에도 훈련을 통해 우리가 갖추도록 해 주겠다는 게 영국 경찰 기본 태도다. 힘만으로 뽑는다면 격투기 선수나 운동선수만 경찰관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